부동산 이야기 - 1부 > SM야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SM야설

부동산 이야기 - 1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섹스게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0-03-13 02:01 조회 432회 댓글 0건

본문

정희는 치마속으로 손을 넣어 자신의 음부를 쓰다듬으면서 흥분감을 느꼈다. 두달전 박부장과 그의 지인들에게



강간을 당한 이후로 매일같이...생리중에도 애널섹스를 통하여 하루도 빠짐없이 그들의 정액받이가 되어왔다.



직원들이 그만 두고 비어있는 자리에 박부장의 후배들이 자리를 잡고서 박부장과 함께 정희네 부동산을 거의



장악하다시피 하고 있었고 자신들이 원할때마다 언제든지 정희를 응접실로 불러들여 섹스를 요구했다. 정희는



지난 두달동안 이 세명에게 공유되다시피 하면서 돈을 벌어서 모두 박부장에게 상납하고 있었다.





이제 조금있으면 박부장이 먼저 출근하여 언제나 그랬듯이 자신을 응접실로 불러서는 치마를 끌어내리고 애널을



확인할 것이었다. 그는 다른 두사람과는 달리 이상할정도로 애널에 집착을 하였고 섹스전후 반드시 애널사진을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고나서야 만족을 느끼는 변태였다. 정희는 매일저녁 6시이후에는 아무것도 먹지 못한



채 자기전에 관장을 하고나서야 잠자리에 들 수 있었고 항상 물휴지로 자신의 음부를 깨끗하게 유지해야 했다.



당연히 음모는 완벽하게 제모된 상태였고 제모광경 역시 박부장일당에게 촬영되어 정희에 대한 협박수단으로



활용되고 있었다. 이제는 강간당하는 것이 생활의 일부분처럼 느껴질 정도였다. 계속되는 정액받이 생활속에서도



다행히도 임신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들은 당연히 콘돔이나 질외사정은 꿈도 꾸지않았고 오로지 질내 사정만을



고집하였고 애널과 질내삽입을 번갈아 하는 통에 성병에 걸릴까하는 우려때문에 수시로 산부인과를 드나들어야



했다.





사무실 문이 열리고 드디어 박부장이 들어왔다. 그는 정희에게 눈짓으로 준비하라는 신호를 보냈다. 정희는



자리에서 일어나 응접실로 들어가서는 유리테이블위에 방석 두개를 올려놓고 무릎을 꿇고 엎드렸다. 잠시후



박부장이 들어와서는 정희의 뒤에 서서 치마를 천천히 허리위로 끌어올렸다. 정희의 육덕진 엉덩이가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팬티스타킹의 음부부분을 거칠게 찢어냈고 노팬티상태로 있던 정희의 음부가 노출되었다.



박부장은 일체의 전희도 없이 성난 자지를 정희의 항문에 대고 쑤셔댔다. 헉헉거리는 그의 숨소리가 들리자



정희는 하체에서 힘을 빼고 그의 삽입만을 기다렸다. 1분정도 지났을까? 항문이 찢기는 고통이 느껴지면서 뜨거운



그의 성기가 정희의 항문속으로 밀려들어왔다. 박부장이 전희를 하지 않는 것은 항문괄약근을 찢으면서 삽입되는



순간은 그 느낌이 너무 좋았기 때문이었다. 그런 행위를 지속할때 여성의 애널에 어떤 악영향이 생길지도 너무



잘 알고 있었지만 그 느낌에 중독된 나머지 정희를 전혀 배려하지 않았다.





수십차례 피스톤운동을 하고는 항문 깊숙한 곳에 사정을 하고는 그제서야 성기를 꺼냈다. 정희의 항문주위에는



핏방울이 맺혀있었고 그가 사정한 정액이 꾸역꾸역 밀려나왔다. 그는 정희에게 치마를 완전히 벗고나서 소파위에



M자로 다리를 벌리고 앉으라고 시켰고 스마트폰으로 정희의 모습을 찍어댔다. 정희가 수치감에 고개를 떨구자



박부장은 강제로 얼굴을 들고 웃으라고 명령했다. 제모된 음부를 드러내며 미소짓고 있는 정희의 포즈가 부자연



스럽기는 했지만 박부장은 흥분이 되는지 다시 발기하기 시작했다. 그리고는 정희를 소파위에 뉘여놓고 섹스를



시작했다. 항문에서 고통이 느껴졌지만 성적 노예로서 거부할 수가 없었다. 정희는 멍하니 천정위 형광등 불빛을



바라보면서 어서 박부장이 사정을 마치기만을 기다렸다. 5분도 못되어 박부장이 헐떡거리다가 몸을 일으켰다.



그는 물티슈로 자신의 음부를 적당히 닦아내고는 옷을 갖춰입고서 응접실을 나갔다.





정희는 팬티스타킹을 벗고 노팬티상태로 미니스커트만 걸치고는 일단 애널플러그로 항문을 틀어막고 물티슈로



음부와 항문주위를 닦았다. 그리고는 응접실을 나가 자신의 자리로 가서는 핸드백에서 미리 준비해둔 속옷을



챙겼다. 그 때 사무실문이 열리면서 낯선 사내 하나가 들어왔다. 박부장이 그 사내를 보면서 반가워하면서 얼른



달려갔다.





박부장 : "형님! 잘 지내셨나요? 잘 찾아오셨네요."



낯선 사내 : "박부장 너 신수가 훤해졌네! 저기 아까씨가 요즘 사귀는 애인이야?"



박부장 : "응접실로 가시지요. 정희씨! 같이 들어가지."





정희는 당황했다. 아침부터 저 사내는 누구란 말인가? 게다가 자신은 지금 미니스커트 한장만 걸치고 있는 상태로



이대로 갔다가는 모든 치부가 저자에게 노출될 상황이었다.





정희 : "박부장님...저 잠깐 화장실 좀..."



박부장 : "헛소리말고 따라들어와. 정 급하면 응접실에서 싸게 해줄께."





박부장은 낯선 사내를 먼저 응접실로 들여보내고는 정희의 팔을 잡아끌었다. 정희는 속옷을 챙기지고 못한채



응접실안으로 끌려갔다. 사내는 소파에 편하게 앉아서 정희의 전신을 위아래로 흝어보았다. 정희는 커피를 타면서



두 사내가 자신의 뒷모습을 쳐다보고 있다는 것을 알았고 흥분감에 음부에서 애액이 조금씩 흘렀다. 커피를 타서



사내 맞은편에 앉아서는 커피를 권했다. 박부장은 마주보고 있다가 얼른 정희 옆자리로 옮겼다. 정희의 허벅지에



손을 얹은 박부장...그의 손은 천천히 치마속으로 들어갔고 난감한 상황에 커피잔을 내려놓고 그의 손을 뿌리치려



했지만 낯선 사내까지도 정희 옆자리로 자리를 옮겨서 두 사내가 정희의 다리를 양쪽으로 벌렸다. 낯선 사내는



손을 정희의 블라우스 속으로 넣어 유방을 거칠게 주물렀다. 정희는 당황한 나머지 허둥거릴 뿐 사내들의 집요한



공격을 전혀 막지 못하였다. 순식간에 유리테이블위에 엎드리게 하고는 치마를 벗겼다. 노팬티인 정희의 엉덩이가



적나라하게 드러났고 벌리자 아까 애널에 박아놓은 플러그 꼭지가 보였다. 사내는 플러그를 한번에 잡아 뺐고



쌓여있던 정액이 한꺼번에 쏟아졌다. 정희는 수치심에 두손으로 얼굴을 가렸다. 사내는 정희를 일으켜 세웠고



정희는 부들부들 떨면서 울먹였다.





사내 : "인제 울지말고 앞에 앉아봐!"



정희 : "..."



사내 : "내가 보기에는 좀 나이도 있고 육덕스러운게 좋은 상품이 될 것 같네."



박부장 : "돈이 졸 묄 것같으신가요?"



사내 : "몰라. 얼마나 될지는 모르지만 적어도 한달에 천 벌이는 될 것 같은데..."



박부장 : "그럼 형님 6백하고 저 4백하면 될까요?"



사내 : "그냥 멀리 보내지 말고 근처에서 돌리면 20%는 더 벌수 있고..."



박부장 : "그래도 명색이 강남에서 부동산 하는 앤데...근처에서 돌리는 건 그렇지 않을까요?"



사내 : "왜 좋잖아? 페클에서 스튜어디스나 간호사도 있는데 현직 부동산 실장이라고 하면 잘 팔릴것같은데..."



박부장 : "진짜 손님으로 오면 20% 깎아줄까요?"



사내 : "그런 부분이 동생이 알아서 하고...어때? 페클쪽으로 돌려줄까?"



박부장 : "형님이 좀 교육 좀 시켜주시고...1주일이면 될까요?"



사내 : "일주일은 무슨 내가 3일만에 최고의 페티시모델로 만들어 줄께."



박부장 : "서류상으로 준비할거는 뭐죠?"



사내 : "에이전시 쪽에 전속계약서 쓰고 형식상으로 전속비를 5천 지급할 거야. 그리고 바로 빼야지. 그건 동생이



잘 처리해주시고...전속 깨려면 5배를 내야 하는 계약이고...기간은 5년이야. 중간에 결혼하려면 역시



10배를 내야하니까 앞으로 쭉~ 얘는 우리거야."



박부장 : "형님...잘 부탁드립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섹스게이트는 성인컨텐츠가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미성년자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sexgate.me. All rights reserved.